나는 이런 기업을 하고 싶고 이런 사람이 필요하다.

 오랫동안 학교에서 공부만 하던 사람이라 공부하는 것 외엔 별 재주가 없다.

그러나 나름대로의 자존심과 야심이 있어 대기업의 최고경영자가 되는 것이 목표였고 삼성에 들어갔다. 실력이나 일하는 것에 대해서 어느 정도 인정을 받아 앞으로 나의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한 걸음씩 내딛였으나 어찌어찌한 경로를 거쳐 작은 단암이라는 회사로 오게되었다.

 나는 이 회사에서 나는 하나의 회사를 세워서 일구어내고 발전시키는 것이 얼마나 많은 수고가 따르는 지를 시작부터 지금까지 3년간 보아왔고 이런 가운데서 경영학 교과서에서도 배울수 없는 많은 것을 배웠다. 가운데 성공만 있었다면 단암이 성공한 벤처로 떠올랐겠지만 불행인지 다행인지 성공과 더불어 실패도 있었고 이에 아직 견고하지 못한 상태임이 분명하다.

 이런 회사에 있으면서 나 자신이 앞으로 무엇을 할 것인가에 대해 새로운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 결국 대기업에서 뛰쳐나왔기에 다시 대기업으로 들어가서 무언가를 이루는 것을 목표로 할 수 없는 것... 결국 단암을 성공시키던가 아니면 나의 기업을 하는 것이 궁극적인 방향일 수 밖에 없다.

 그러나 기업이 그저 뚝딱 만들어지는 것이 아닌 법...

좋은 아이템, 인력, 자본, 영업 등등이 적절하게 배합이 될 때 성공할 수 있는 것... 도리어 실제 어려움들을 바로 옆에서 보아왔고 체험했고, 소위 때로 눈물 젖은 빵을 먹어보았기에  사업을 한다는 것이 도리어 더 두려움으로 느껴진 것은 사실이다.

나 개인을 볼때 사업을 하기 위해 부족한 점이 많이 느껴진다. 일을 하는 능력은 누구에 뒤지지 않는다 하지만 아직도 고객을 섬기는 자세가 부족하다. 정말 고객을 사랑하고 도우려는 마음이 부족하다. 인간적인 신뢰를 쌓는 노력이 부족하다. 마음도 여리다. 그러므로 결단능력도 부족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머지 않은 장래에 나는 이런 기업을 만들기를 꿈꾼다.

나는 흔히 기업인들이 이야기하는  자선단체에 기부 많이 하고 사회에 공헌하는 기업이 아닌...(실상 내부직원들은 고통받게 하면서 외부로는 그런 것을 이용해 정치하는 경우가 많음을 보아왔다...)

진정 기업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정말 자유롭게 일하고 행복하고 서로의 인격과 위치와 능력을 존중하는 기업을 꿈꾼다. 그러면서도 참여한 모든 사람이 평생 먹고사는 것에 대한 불안감을 떨칠 수 있는 그런 기업을 꿈꾼다. 일에 최선을 다하지만 일만 가지고 살지 않는 사람이 있는 기업을 꿈꾼다

많은 경우 기업주가 조금만 양보하면, 조금만 마음을 넓히면, 조그만 자기몫을 적게 가져가고 나누어주면 많은 사람이 행복해질 수 있는데 그렇지 않음으로서 많은 사람이 불행해지고 아귀다툼하고 불평하는 것을 본다

그것이 아니라 진정 목표와 철학이 분명하고, 사람에게 물건을 팔아 돈버는 것을 목표와 초점으로 하고 싶지 않고, 사람들을 진정 사랑하고 돕고 주려는 마음에서 우리 제품이나 서비스를 사용하는 사람들을 win시키는 사업이고 싶다. 고객뿐 아니라 내부 직원들도 win시키는 사업이고 싶다.

나의 능력을 잘 계산해보면 열정과 활력, 새로운 것을 해내는 능력, 건전한 상식과 도덕 뿐이다. 그러므로 나는 나 자신의 모자란 부분의 힘을 기르는 동시에 기업을 하기 위해  많은 좋은 동료를 필요로 한다.

나는 이런 동료를 원한다. 아니 현재 이렇지 않다고 해도 이럴 마음가짐이라도 있다면 좋다.

- 순수한 열정과 활력을 가진 사람

- 다른 사람을 마음에서 사랑하고 돕고 함께 하려는 사람

- 끊임없이 배우려 하는 사람.

- 권모와 술수가 아닌 신뢰와 사랑으로도 성공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진 사람.

언제 이룰지 모르겠지만 같이 꿈을 이루고자 하는 사람들과 꿈을 계속 이야기 하고 싶다.

누가 말했던가 미래는 꿈꾸는 자의 것이라고...

 


Copyright © 2001